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세미원입니다.

서울 종합 촬영소에서 서울로 오는 길에 마지막 행선지로 선택한 곳인데,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괜찮은 곳이더라구요.. 저또한 처음 가본 곳입니다.. (이런 좋은 출사지를 왜 이제야.. -.-)
위치는 45번 국도를 따라 내려오던 중에 6번국도와 만나기 전 [양수대교]를 건너서 다시 6번 국도와 만나는 곳 사이에 있습니다.. 두물머리로 가는 산책로 바로 근처에 있구요..
(말은 복잡한데 지도를 보시면 바로 감이 잡힙니다.)

입구는 [문화체육공원]과 같이 있는데, 당황하시지 마시고 그곳 주차장에 차를 주차 한 뒤, 걸어서 문화체육공원을 쭈욱 가로 질러 가면(한강쪽 방향으로) 끝쪽에 있습니다. 원래 이곳 양수리 일대에 조성된 습지에 연꽃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들을 바탕으로 생태공원을 조성해서 관리하고 전시하는 쉼터라고 합니다..

예약을 확인한 후에 들어가게 되면, 공터에 비닐 하우스 하나만 눈에 띄는데, 이것이 전부일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해서 그것만 보고 정말 나올 뻔 했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입장료가 무료거든요..-.-), 그곳에서 돌로 이어진 길을 따라 약간 안쪽으로 들어가보면, 조금씩 보이는 새로운 세상에 약간 놀라실지도.. ^__________^

개인적으로는 6번국도나 45번 국도를 통한 여행을 하실 때에 시간적 여유가 있으시면 잠시 일상의 무거움을 벗고 산책삼아 한번 다녀오시면 좋을 듯 합니다.. 참 이쁘게 잘 꾸며놓았더라구요.. (그래도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길..)

그럼 한번 사진을 통해서라도 둘러 보시죠..
참고로 이번에는 Carl Zeiss T* 16-80과 함께 Tamron 90mm Macro도 수고해 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의 전경도 이쁜데, 꽃을 찍는데에 정신이 팔려서 아쉽게도 찍은 사진이 없더라구요..
다음번에 다시 한번 가야겠습니다. (게다가 계절과 시간을 잘 못맞춰서 꽃도 잎을 닫은데다가, 연꽃이 많이들 떨어져서.. T.T)

참고로, 이곳은 홈페이지(http://www.semiwon.or.kr/)를 통해서 미리 예약신청(이름과 인원수 전화번호를 게시판에 남기면 됩니다.)을 하시는 것이 성수기엔 좋구요.. 혹시 못하셨어도 현장 등록이 됨을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삼각대 및 굽이 높은 신발은 입장 불가합니다.
미리 알고 가지 않으면, 자칫 여자친구의 하얀 고무신을 신은 단아한 모습을 보게 되실 것입니다.
이상입니다~~ ^^
by 정감오리 2007.09.04 00: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고요 수목원에서 다시 서울쪽으로 돌아오면서는 [서울종합촬영소]를 가보았습니다.
나름 이런저런 세트장도 있고, 서울에서도 가까와 바람쐬기+출사의 개념으로 몇번 가봤던 곳이었는데, 생각보다 그리 세트가 바뀌지는 않는군요.. ^^
현재 set는 JSA, 취화선(변함없는 이 둘..), 음란서생 입니다..
아.. 그런데, 운당은 이번엔 너무 더워서 생략했습니다..ㅋㅋ
그러면 같이 돌아보시죠..

일단 JSA set장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가 갔을 때 마침 학생들이 영화 체험를 하고 있더라구요.. 감독-작가-배우 역할극도 하고.. 한땐 저도 캠코더 들고 설치고 다녔던 때도 있긴 했는데..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세트장에 처음 갔을 때 찍어서 만든 사진.. -.-
4년전엔 이러고 놀았군요..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쪽에서 바라본 판문각 S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 본 음란서생 SET장.
그런대로 규모는 있는데, 집들은 다 쓰러져 가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이쪽 공간의 SET장은 그런대로 몇번 바뀌었던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이곳의 Main인 취화선 세트장.
그런데, 이날따라 사람들이 너무 없더라구요.. 오히려 약간 무섭기까지 했다는..
그래도 약간 운치도 있고.. 잠시 쉬어가기 좋은 공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건물은 음란서생 set입니다.

이렇게 야외 세트장을 둘러본 뒤에, 영상관쪽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참고로 이쪽은 처음 가봤네요.. 아놔.. 맨날 야외 세트장만 보고 돌아왔었다는.. -.-)
들어갈 때는 별거 볼 것 있겠냐.. 하고 갔었는데, 나름 괜찮더라구요.. 특히 소품실은 이런저런 옛날 물건들 보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아.. 그러구보니 이쪽에선 사진을 하나도 안찍었네요.. 그냥 구경만 했습니다..
이 곳에서는 원더플 데이즈의 미니어처 set와 법정 set장, 소품실과 의상실 등을 볼 수 있습니다. 보다 체험관이 많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기도 했지만, 그러려면 입장료(3000원. 주차 무료)를 올려야 겠죠??

이렇게 둘러본 뒤에는 촬영소 입구쪽에 있는 동치미 국수집에서 국수를 먹었는데, 소문보다는 맛이 그냥 그러더라구요.. 배가 불러서 그랬나.. 싶지만.. 동네 국수집과 그리 차이가 없더라는.. T.T

이상입니다~~~ ^^


by 정감오리 2007.08.26 23:34
  • drzekil 2007.08.27 13:50 ADDR EDIT/DEL REPLY

    어김없이 문을 중심에 둔 사진이 있군..ㅋㅋ
    4년전의 저 사진 다시 보니 새롭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가볼 곳은 가평에 있는 아침고요 수목원입니다.
영화 [편지]로 유명해졌던 곳으로, 저도 몇번 다녀왔던 곳인데 요즘같은 때 가본적은 처음이네요.. 매번 늦가을, 겨울, 혹은 초봄에 가서 정작 꽃은 온실속에서만 봤었다는.. T.T
게다가 마지막에 갔던 것도 2년여 전이라 나름 새로운 느낌이었습니다.

가시는 길은 경춘가도를 타고 쭈욱 가시다가 대성리를 지나 청평역을 지나간 뒤, 좌측 방향으로 [포천, 현리] 이정표를 따라 회전하여, 또 한참(4-5Km정도) 가다보면 좌회전하라는 표시가 크게 나옵니다. 그쪽으로 쭈욱 끝까지 가면 되요.. 중간에 길 폭이 좁은 것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더라구요.. -.-
참고로 입장료는 6000원입니다. 입구쪽의 펜션타운들은 이제 어느덧 자리를 잡은것 같더군요..(전에 갔을 때는 한창 공사중이었는데..)

그러면 한번 둘러보시죠~~~ ^^
(참고로, 전에 있던 온실 전시관은 축소되어 야생화 전시실이 되었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으로 먹은 [허브 비빔밥]입니다. 8000원이라는 다소 쎈 비용인데, 보기엔 이쁩니다. ^^
그래도 허브랜드나 수목원같은 곳에 가면 항상 선택하게 되는.. 뭐 맛은 다 똑같죠.. ㅋㅋ

아참.. 여기 사진에는 없는데, 아침고요 수목원의 또다른 즐거움은 계곡 즐기기입니다.
따라서 왠만하면 여기 가실 때에는 샌들을 신어주시는 센스~! 가...
그러면 다시 나머지를 돌아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꽃 접사는 없는데요, 확실히 혼자 다니는게 아니다보니 접사는 힘들더라구요.. 거의 스냅샷 수준.. T.T 앞으로 계속 사진기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권해볼 생각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아직 더위가 남아있을 때 잠시 쉬러 한번 다녀오세요~~ ^^

ps. 입장료를 구입 후 들어간 뒤에는 비가 와도 환불 안된답니다. 참고하세요..
by 정감오리 2007.08.22 19: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가볼 곳은 경기도 고양시 고양동에 있는 [중남미 문화원]입니다.
이곳은 1992년에 설립되었는데, 중남미에서 외교관 생활을 했던 이복형씨와 그 부인 홍갑표씨가 그동안 모았던 중남미 미술품과 풍물들을 전시해 놓은 공간이라고 하네요..

그간 직장(고양시 삼송동) 근처의 괜찮은 곳 중 하나라고 알고는 있었으나 가보질 못했는데, 최근에 기회가 되서 가보게 되었습니다.. 도착해서는 생각보다 정말 가까웠다라는 것에 한번 더 놀랬던.. -.-

그럼 같이 한번 둘러보지요..

참고: 주차장이 생각보다 작더라구요.. 길도 다소 좁고.. 결국 그냥 길에 차를 댔습니다.
        입장료는 4500원이네요..


중남미문화원
Main Hall 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참고로 저희는 점심을 이곳에서 해결했는데요..
월-토에 12시 30분부터 2시까지는 빠에야 정식(25000원)을 맛볼 수 있습니다.
예약 필수구요.. 아래가 그 음식(홈페이지에서 퍼옴)인데, 1인분이 이렇게 많지는 않구요..
예약된 인원수대로 한번에 조리한 후에 덜어서 줍니다.
안에 보이는 노란 부분이 밥입니다. ^^
정식은 이것에 샐러드+와인+소고기+커피 로 구성되어 있구요..
이왕 여기까지 온김에 식사도 같이 하는 것도 좋을듯 싶더라구요..
기다리는 중에는 문화원 주인 할머니와도 이야기를 나눌 수 있구요..
빠에야
건물 내부는 사진촬영 금지라서 찍은 사진이 없습니다.
아쉽지만 바깥 부분이라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남미문화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남미문화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과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중남미 문화에 호기심이 많은 까닭에(메트로 폴리탄 미술관에서 반함) 상당히 재미있게 구경해 볼 수 있었는데요.. 전시장 밖도 이쁘고, 내부도 사립 문화원 치고는 볼 곳이 꽤 있는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서울 근교에서 가볼만할 곳 찾을 때 추천하고 싶은 곳이네요.. 참고로 이곳 홈페이지는 (http://latina.or.kr) 입니다.

이렇게 중남미 문화원을 구경한 뒤에는 차를 양주쪽으로 돌려 장흥으로 향했습니다.
공보의 생활을 할 때, 항상 출퇴근 하던 곳이었는데 이후에는 가보지 못해서 드라이브 삼아 한번 갔는데, 몇년 지나지 않았는데도 많이 변했더라구요.. 물놀이 온 사람들도 많고..
하지만, 괜찮았던 카페들이 다 없어져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결국 기산리 저수지까지 한번 돌고 다시 그냥 내려왔다는..

아래는 장흥유원지 초입에 있는 [장흥아트센터]의 모습입니다.
하필 미술관은 공사중이어서 할인된 가격(3000원)에 조각공원 부분만 보고 왔는데, 먼저 본 중남미 문화원에 비해 많이 아쉽더라구요.. '아차~' 싶었습니다. 결국 10분만에 나옴.. T.T

장흥아트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장흥까지 둘러본 뒤에는 다시 삼송동으로 와서 종마공원을 둘러보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ps. 사진은 모두 Minolta D7D + Carl Zeiss 16-80 입니다. (아래 성북동 나들이도... ^^)
by 정감오리 2007.08.13 21:50
  • drzekil 2007.08.15 12:25 신고 ADDR EDIT/DEL REPLY

    혹시나..
    혼자 다녀온거임?
    설마..

  • 정감오리 2007.08.15 21:45 신고 ADDR EDIT/DEL REPLY

    본문에 '저희'라고 복수형을 썼다.. ^______________^
    ㅎㅎ

  • Evelina 2007.08.18 00:52 신고 ADDR EDIT/DEL REPLY

    가봐야지 가봐야지 했다가 못간 곳이 바로 중남미 문화원인데 진짜 한번 가봐야겠네요.

    • 정감오리 2007.08.18 10:06 신고 EDIT/DEL

      네.. 저도 그랬었는데요.. ^^
      시간되실때 한번 다녀오세요.. 그럴만 하더라구요~

  • ugg boots cardy 2010.10.15 12:29 ADDR EDIT/DEL REPLY

    시간되실때 한번 다녀오세요.. 그럴만 하더라구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