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세미원입니다.

서울 종합 촬영소에서 서울로 오는 길에 마지막 행선지로 선택한 곳인데,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괜찮은 곳이더라구요.. 저또한 처음 가본 곳입니다.. (이런 좋은 출사지를 왜 이제야.. -.-)
위치는 45번 국도를 따라 내려오던 중에 6번국도와 만나기 전 [양수대교]를 건너서 다시 6번 국도와 만나는 곳 사이에 있습니다.. 두물머리로 가는 산책로 바로 근처에 있구요..
(말은 복잡한데 지도를 보시면 바로 감이 잡힙니다.)

입구는 [문화체육공원]과 같이 있는데, 당황하시지 마시고 그곳 주차장에 차를 주차 한 뒤, 걸어서 문화체육공원을 쭈욱 가로 질러 가면(한강쪽 방향으로) 끝쪽에 있습니다. 원래 이곳 양수리 일대에 조성된 습지에 연꽃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들을 바탕으로 생태공원을 조성해서 관리하고 전시하는 쉼터라고 합니다..

예약을 확인한 후에 들어가게 되면, 공터에 비닐 하우스 하나만 눈에 띄는데, 이것이 전부일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해서 그것만 보고 정말 나올 뻔 했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입장료가 무료거든요..-.-), 그곳에서 돌로 이어진 길을 따라 약간 안쪽으로 들어가보면, 조금씩 보이는 새로운 세상에 약간 놀라실지도.. ^__________^

개인적으로는 6번국도나 45번 국도를 통한 여행을 하실 때에 시간적 여유가 있으시면 잠시 일상의 무거움을 벗고 산책삼아 한번 다녀오시면 좋을 듯 합니다.. 참 이쁘게 잘 꾸며놓았더라구요.. (그래도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길..)

그럼 한번 사진을 통해서라도 둘러 보시죠..
참고로 이번에는 Carl Zeiss T* 16-80과 함께 Tamron 90mm Macro도 수고해 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의 전경도 이쁜데, 꽃을 찍는데에 정신이 팔려서 아쉽게도 찍은 사진이 없더라구요..
다음번에 다시 한번 가야겠습니다. (게다가 계절과 시간을 잘 못맞춰서 꽃도 잎을 닫은데다가, 연꽃이 많이들 떨어져서.. T.T)

참고로, 이곳은 홈페이지(http://www.semiwon.or.kr/)를 통해서 미리 예약신청(이름과 인원수 전화번호를 게시판에 남기면 됩니다.)을 하시는 것이 성수기엔 좋구요.. 혹시 못하셨어도 현장 등록이 됨을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삼각대 및 굽이 높은 신발은 입장 불가합니다.
미리 알고 가지 않으면, 자칫 여자친구의 하얀 고무신을 신은 단아한 모습을 보게 되실 것입니다.
이상입니다~~ ^^
by 정감오리 2007.09.04 00:2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