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포스팅은 집 대신에,  한의원에 있는 원조 해수항을 다시 세팅한 모습을 올려봅니다.
이전 상태는 [프롤로그]를 통해 보실 수 있으실 것이구요..
집에 수조를 다시 세팅하면서 거의 동시에 한의원 수조도 세팅했거든요.. ^^ 덕분에 애들만 신났네요.. ㅎㅎ

우선, 생물(산호, 락 포함)을 우선 다른 수조에 임시로 옮긴 뒤 수조를 완전 뒤집어 엎고 바닥재부터 새로 깔았습니다.
이끼와 해초로 범벅이 된 락 일부는 버리고(제일 상층부), 바닥쪽에 있던 락을 위로 옮기면서 다시 쌓았네요..
여과제 및 기타 제품은 청소 후 그대로 재사용 했습니다.


바닥재는 이번에도 산호사+라이브샌드로 했구요..
기타 세팅방법은 집의 그것과 동일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락은 기존의 락을 그대로 썼습니다..
바닥쪽에 있던 락인 까닭에 빛을 받지 못하여 코랄알게가 보이지 않다보니 상층부 락은 새것같아 보이기도 하네요..^^



아이들은 다시 입수 후에도 바로 적응을 잘 하였습니다. 세팅 후 1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한마리의 낙오자도 없는 상태이구요..


이번에 세팅을 바꾸면서 추가한 LED등입니다. VISPO120이고, 쿠아 코리아에서 주문한 제품입니다.
이전에는 이것의 간략버전인 문라이트를 사용했었구요.. 그것은 현재 집에 있습니다.



걸이식 여과기의 뒷모습입니다. 제대로 씻어보려 했는데, 스키머부 안쪽은 청소가 불가능 하더라구요..
할 수 있는 부분까지만 했습니다.. 아무래도 물로만 씻으려다보니.. -.-
여과제 부분은 이 수조도 역시 조립망으로 만들어서 넣어줬습니다..

이제 1개월 후인 최근의 사진입니다.
전면부와 상층부의 갈색 이끼가 보이시죠? 녹색 이끼들도 같이 나오고 있습니다.
블루탱은 사료 먹는 이외의 시간에는 간식처럼 잘 먹어주더라구요..
산호들도 이제 적응이 많이 되었는지 머쉬룸은 커지고, 이전 수조에서 다 죽어가던 버튼도 다시 회생하고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앞의 포스트와 비교를 할 때 확실히 갈색이끼의 차이가 있습니다..
이끼가 주로 핀 곳을 볼 때 확실히 광량에 반응한 것이 맞다고 봅니다..
집에서는 아무래도 중간중간 불을 꺼주게 되는데, 한의원에서는 오전 9시반-오후 6시 타이머로 항상 작동해서 일정한 광량을 유지해지고 있거든요..

이 수조는 이끼 변화 여부를 좀 더 살핀 뒤 향후 포스팅을 해볼 예정입니다~ ^^
다들 즐거운 물생활 되시구요~~
by 정감오리 2011.09.24 13:50

어느덧 40일 째 입니다.
말미잘이라도 있었으면 조금 덜 횡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군요..
이전 수조에서 생존했던 머쉬룸 산호 몇 점을 옮겼는데, 아직 제대로 활착이 되지 않은터라 모두 수조 뒤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전에  비해 달라진 점은
1. 수중모터 하나를 추가했습니다. 수류 보강 차원으로 넣은 것이고, 기존 어항에서 리턴모터로 쓰던 놈입니다..
2. 갈색 이끼가 슬슬 돌기 시작합니다. 어항 벽면과 바닥재에 보이기 시작하네요..
그래도 거의 비슷한 시기에 다시 세팅한 한의원 수조에 비하면 완전 새발의 피입니다.. 다음 포스팅 사진과 비교를 해보시면 확연히 아실 것입니다. 그런데, 어디서 차이가 발생한 것인지 모르겠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양말필터와 조명 차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진의 중심은 역시 니모 3총사입니다. 원래부터 저희집에 살아서 이름이 원조인 니모는 이제 코코웜을 호스트로 삼았네요.. (이전 수조에서도 역시 말마잘을 뚱뚱이 니모에게 빼앗긴 후에는 웜을 호스트 삼았었습니다. -> 이 웜도 나중에는 니모가 싫어서인지 집에서 나가버렸다는.. T.T)






새우 탈피한 흔적이 보이는군요.. 클리너 새우도 저희 집에 있은지 1년 정도 되는 놈입니다.
처음 집에 올 때에는 1-2cm정도밖에 안되는 애기였는데, 지금은 거의 짱먹습니다..
잘 살아줘서 이쁜 놈이죠.. ^^

조만간 산호들을 몇 점 넣어볼 예정입니다.
이때에는 세팅 후 바로 찍을 예정입니다.. 항상 산호는 구입 후 직후~3일 정도가 가장 예쁜 듯 합니다..
아.. 스타폴립과 머쉬룸은 제외구요..


by 정감오리 2011.09.24 12:4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