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수조가 세팅된지 거의 2달의 시간이 지났네요..
이번 포스팅은 구입하지 않았지만 락 속에서 새로 발견된 생물들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보통, 라이브락을 구매하게되면 락 속에 바다에서부터 같이 살고 있던 생물들이 딸려 들어오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물잡이를 하는 2-3개월 동안은 그놈들 바라보는 재미로 수조를 살펴보곤 하는데요..
가장 흔한 것은 아무래도 달팽이와 새끼 웜들이겠죠.. 그래도 종종 비싼 산호가 붙어있다던가 귀여운 말미잘이 붙어있다던가 하는 소식들을 관련 웹사이트에 가면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이번의 경우에도, 구입할 당시 락 옮기다가 만티스(미리 발견된 것이 천만다행)를 발견하였고, 세팅 초기에 엡타시아를 발견해서 뜨거운 물 주사로 터트려버린 이후로는 한동안 새로운 생물들은 보지 못했습니다(아.. 달팽이랑 소라가 있긴 하군요.. 지금도 생존중입니다..어느정도 커진 뒤 모양을 본 후 무한증식하기전에 결정을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최근 새로운 생명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불가사리네요.. 그것도 2마리~~
아직 애기인 듯 하네요.. 전에 샌드 불가사리는 2번정도 키우다가 석화되서 죽었는데, 얘네들은 어려서 현재의 작은 수조와도 잘 어울릴 듯 하고 좋더라구요.. 돈도 아끼게 되구요.. ㅋㅋ 적당한 사이즈로 잘 커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이렇게 귀여운 것이 생겨서 기분이 좋아 매의 눈으로 다른 것은 없나 살펴보던중 깜짝 놀랐었습니다..
락 사이에서 게 한마리가 웅크리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락을 들쳐내서 잡는데 성공을~~~


일단 혹시나 하는 마음에 격리시켜서 놔둬 봤는데요..
보는 순간 용궁갔던 말미잘과 니모의 상처들이 떠오르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리프클럽 게시판에서 검색을 해보니.. 역시나.. 격리대상으로 판정..
수조에서 사라진 클리너 레쓰도 이놈의 소행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갑자기 화가 나기도..

결국 혹시나 다른 놈들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락을 모두 들어냈습니다.
그리고, 구멍마다 주사기로 온수 샤워를...
덕분에 옐로와치맨 고비가 깜짝 놀라서 점프를 몇차례 하고, 라이브락에 곱게 핀 코랄 알개들도 군데군데 녹았지만
게를 한마리 더 발견해서 처리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게 2마리는 그래도 생명인지라 현재 배면 섬프조에 있습니다.(게들은 물에 뜨지 못하더군요..)



현재의 수조 상태입니다. 지난번 사진에 비해 코랄알게가 많이 감소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T.T
그래도 애들의 안전이 우선이죠..

아래는 울 수조의 막내 애기니모 모습입니다.. 라이브락에 있는 딱 자기만한 틈을 잠자리로 삼은 모습이 귀여워서 한번 찍어 보았습니다.. ^^



by 정감오리 2011.10.07 15:32
이번 포스팅은 집 대신에,  한의원에 있는 원조 해수항을 다시 세팅한 모습을 올려봅니다.
이전 상태는 [프롤로그]를 통해 보실 수 있으실 것이구요..
집에 수조를 다시 세팅하면서 거의 동시에 한의원 수조도 세팅했거든요.. ^^ 덕분에 애들만 신났네요.. ㅎㅎ

우선, 생물(산호, 락 포함)을 우선 다른 수조에 임시로 옮긴 뒤 수조를 완전 뒤집어 엎고 바닥재부터 새로 깔았습니다.
이끼와 해초로 범벅이 된 락 일부는 버리고(제일 상층부), 바닥쪽에 있던 락을 위로 옮기면서 다시 쌓았네요..
여과제 및 기타 제품은 청소 후 그대로 재사용 했습니다.


바닥재는 이번에도 산호사+라이브샌드로 했구요..
기타 세팅방법은 집의 그것과 동일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락은 기존의 락을 그대로 썼습니다..
바닥쪽에 있던 락인 까닭에 빛을 받지 못하여 코랄알게가 보이지 않다보니 상층부 락은 새것같아 보이기도 하네요..^^



아이들은 다시 입수 후에도 바로 적응을 잘 하였습니다. 세팅 후 1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한마리의 낙오자도 없는 상태이구요..


이번에 세팅을 바꾸면서 추가한 LED등입니다. VISPO120이고, 쿠아 코리아에서 주문한 제품입니다.
이전에는 이것의 간략버전인 문라이트를 사용했었구요.. 그것은 현재 집에 있습니다.



걸이식 여과기의 뒷모습입니다. 제대로 씻어보려 했는데, 스키머부 안쪽은 청소가 불가능 하더라구요..
할 수 있는 부분까지만 했습니다.. 아무래도 물로만 씻으려다보니.. -.-
여과제 부분은 이 수조도 역시 조립망으로 만들어서 넣어줬습니다..

이제 1개월 후인 최근의 사진입니다.
전면부와 상층부의 갈색 이끼가 보이시죠? 녹색 이끼들도 같이 나오고 있습니다.
블루탱은 사료 먹는 이외의 시간에는 간식처럼 잘 먹어주더라구요..
산호들도 이제 적응이 많이 되었는지 머쉬룸은 커지고, 이전 수조에서 다 죽어가던 버튼도 다시 회생하고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앞의 포스트와 비교를 할 때 확실히 갈색이끼의 차이가 있습니다..
이끼가 주로 핀 곳을 볼 때 확실히 광량에 반응한 것이 맞다고 봅니다..
집에서는 아무래도 중간중간 불을 꺼주게 되는데, 한의원에서는 오전 9시반-오후 6시 타이머로 항상 작동해서 일정한 광량을 유지해지고 있거든요..

이 수조는 이끼 변화 여부를 좀 더 살핀 뒤 향후 포스팅을 해볼 예정입니다~ ^^
다들 즐거운 물생활 되시구요~~
by 정감오리 2011.09.24 13:50

어느덧 40일 째 입니다.
말미잘이라도 있었으면 조금 덜 횡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군요..
이전 수조에서 생존했던 머쉬룸 산호 몇 점을 옮겼는데, 아직 제대로 활착이 되지 않은터라 모두 수조 뒤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전에  비해 달라진 점은
1. 수중모터 하나를 추가했습니다. 수류 보강 차원으로 넣은 것이고, 기존 어항에서 리턴모터로 쓰던 놈입니다..
2. 갈색 이끼가 슬슬 돌기 시작합니다. 어항 벽면과 바닥재에 보이기 시작하네요..
그래도 거의 비슷한 시기에 다시 세팅한 한의원 수조에 비하면 완전 새발의 피입니다.. 다음 포스팅 사진과 비교를 해보시면 확연히 아실 것입니다. 그런데, 어디서 차이가 발생한 것인지 모르겠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양말필터와 조명 차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진의 중심은 역시 니모 3총사입니다. 원래부터 저희집에 살아서 이름이 원조인 니모는 이제 코코웜을 호스트로 삼았네요.. (이전 수조에서도 역시 말마잘을 뚱뚱이 니모에게 빼앗긴 후에는 웜을 호스트 삼았었습니다. -> 이 웜도 나중에는 니모가 싫어서인지 집에서 나가버렸다는.. T.T)






새우 탈피한 흔적이 보이는군요.. 클리너 새우도 저희 집에 있은지 1년 정도 되는 놈입니다.
처음 집에 올 때에는 1-2cm정도밖에 안되는 애기였는데, 지금은 거의 짱먹습니다..
잘 살아줘서 이쁜 놈이죠.. ^^

조만간 산호들을 몇 점 넣어볼 예정입니다.
이때에는 세팅 후 바로 찍을 예정입니다.. 항상 산호는 구입 후 직후~3일 정도가 가장 예쁜 듯 합니다..
아.. 스타폴립과 머쉬룸은 제외구요..


by 정감오리 2011.09.24 12:4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