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세미원입니다.

서울 종합 촬영소에서 서울로 오는 길에 마지막 행선지로 선택한 곳인데,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괜찮은 곳이더라구요.. 저또한 처음 가본 곳입니다.. (이런 좋은 출사지를 왜 이제야.. -.-)
위치는 45번 국도를 따라 내려오던 중에 6번국도와 만나기 전 [양수대교]를 건너서 다시 6번 국도와 만나는 곳 사이에 있습니다.. 두물머리로 가는 산책로 바로 근처에 있구요..
(말은 복잡한데 지도를 보시면 바로 감이 잡힙니다.)

입구는 [문화체육공원]과 같이 있는데, 당황하시지 마시고 그곳 주차장에 차를 주차 한 뒤, 걸어서 문화체육공원을 쭈욱 가로 질러 가면(한강쪽 방향으로) 끝쪽에 있습니다. 원래 이곳 양수리 일대에 조성된 습지에 연꽃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들을 바탕으로 생태공원을 조성해서 관리하고 전시하는 쉼터라고 합니다..

예약을 확인한 후에 들어가게 되면, 공터에 비닐 하우스 하나만 눈에 띄는데, 이것이 전부일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해서 그것만 보고 정말 나올 뻔 했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입장료가 무료거든요..-.-), 그곳에서 돌로 이어진 길을 따라 약간 안쪽으로 들어가보면, 조금씩 보이는 새로운 세상에 약간 놀라실지도.. ^__________^

개인적으로는 6번국도나 45번 국도를 통한 여행을 하실 때에 시간적 여유가 있으시면 잠시 일상의 무거움을 벗고 산책삼아 한번 다녀오시면 좋을 듯 합니다.. 참 이쁘게 잘 꾸며놓았더라구요.. (그래도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길..)

그럼 한번 사진을 통해서라도 둘러 보시죠..
참고로 이번에는 Carl Zeiss T* 16-80과 함께 Tamron 90mm Macro도 수고해 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의 전경도 이쁜데, 꽃을 찍는데에 정신이 팔려서 아쉽게도 찍은 사진이 없더라구요..
다음번에 다시 한번 가야겠습니다. (게다가 계절과 시간을 잘 못맞춰서 꽃도 잎을 닫은데다가, 연꽃이 많이들 떨어져서.. T.T)

참고로, 이곳은 홈페이지(http://www.semiwon.or.kr/)를 통해서 미리 예약신청(이름과 인원수 전화번호를 게시판에 남기면 됩니다.)을 하시는 것이 성수기엔 좋구요.. 혹시 못하셨어도 현장 등록이 됨을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삼각대 및 굽이 높은 신발은 입장 불가합니다.
미리 알고 가지 않으면, 자칫 여자친구의 하얀 고무신을 신은 단아한 모습을 보게 되실 것입니다.
이상입니다~~ ^^
by 정감오리 2007.09.04 00: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고요 수목원에서 다시 서울쪽으로 돌아오면서는 [서울종합촬영소]를 가보았습니다.
나름 이런저런 세트장도 있고, 서울에서도 가까와 바람쐬기+출사의 개념으로 몇번 가봤던 곳이었는데, 생각보다 그리 세트가 바뀌지는 않는군요.. ^^
현재 set는 JSA, 취화선(변함없는 이 둘..), 음란서생 입니다..
아.. 그런데, 운당은 이번엔 너무 더워서 생략했습니다..ㅋㅋ
그러면 같이 돌아보시죠..

일단 JSA set장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가 갔을 때 마침 학생들이 영화 체험를 하고 있더라구요.. 감독-작가-배우 역할극도 하고.. 한땐 저도 캠코더 들고 설치고 다녔던 때도 있긴 했는데..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세트장에 처음 갔을 때 찍어서 만든 사진.. -.-
4년전엔 이러고 놀았군요..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쪽에서 바라본 판문각 S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 본 음란서생 SET장.
그런대로 규모는 있는데, 집들은 다 쓰러져 가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이쪽 공간의 SET장은 그런대로 몇번 바뀌었던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이곳의 Main인 취화선 세트장.
그런데, 이날따라 사람들이 너무 없더라구요.. 오히려 약간 무섭기까지 했다는..
그래도 약간 운치도 있고.. 잠시 쉬어가기 좋은 공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건물은 음란서생 set입니다.

이렇게 야외 세트장을 둘러본 뒤에, 영상관쪽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참고로 이쪽은 처음 가봤네요.. 아놔.. 맨날 야외 세트장만 보고 돌아왔었다는.. -.-)
들어갈 때는 별거 볼 것 있겠냐.. 하고 갔었는데, 나름 괜찮더라구요.. 특히 소품실은 이런저런 옛날 물건들 보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아.. 그러구보니 이쪽에선 사진을 하나도 안찍었네요.. 그냥 구경만 했습니다..
이 곳에서는 원더플 데이즈의 미니어처 set와 법정 set장, 소품실과 의상실 등을 볼 수 있습니다. 보다 체험관이 많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기도 했지만, 그러려면 입장료(3000원. 주차 무료)를 올려야 겠죠??

이렇게 둘러본 뒤에는 촬영소 입구쪽에 있는 동치미 국수집에서 국수를 먹었는데, 소문보다는 맛이 그냥 그러더라구요.. 배가 불러서 그랬나.. 싶지만.. 동네 국수집과 그리 차이가 없더라는.. T.T

이상입니다~~~ ^^


by 정감오리 2007.08.26 23: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가볼 곳은 가평에 있는 아침고요 수목원입니다.
영화 [편지]로 유명해졌던 곳으로, 저도 몇번 다녀왔던 곳인데 요즘같은 때 가본적은 처음이네요.. 매번 늦가을, 겨울, 혹은 초봄에 가서 정작 꽃은 온실속에서만 봤었다는.. T.T
게다가 마지막에 갔던 것도 2년여 전이라 나름 새로운 느낌이었습니다.

가시는 길은 경춘가도를 타고 쭈욱 가시다가 대성리를 지나 청평역을 지나간 뒤, 좌측 방향으로 [포천, 현리] 이정표를 따라 회전하여, 또 한참(4-5Km정도) 가다보면 좌회전하라는 표시가 크게 나옵니다. 그쪽으로 쭈욱 끝까지 가면 되요.. 중간에 길 폭이 좁은 것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더라구요.. -.-
참고로 입장료는 6000원입니다. 입구쪽의 펜션타운들은 이제 어느덧 자리를 잡은것 같더군요..(전에 갔을 때는 한창 공사중이었는데..)

그러면 한번 둘러보시죠~~~ ^^
(참고로, 전에 있던 온실 전시관은 축소되어 야생화 전시실이 되었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으로 먹은 [허브 비빔밥]입니다. 8000원이라는 다소 쎈 비용인데, 보기엔 이쁩니다. ^^
그래도 허브랜드나 수목원같은 곳에 가면 항상 선택하게 되는.. 뭐 맛은 다 똑같죠.. ㅋㅋ

아참.. 여기 사진에는 없는데, 아침고요 수목원의 또다른 즐거움은 계곡 즐기기입니다.
따라서 왠만하면 여기 가실 때에는 샌들을 신어주시는 센스~! 가...
그러면 다시 나머지를 돌아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꽃 접사는 없는데요, 확실히 혼자 다니는게 아니다보니 접사는 힘들더라구요.. 거의 스냅샷 수준.. T.T 앞으로 계속 사진기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권해볼 생각입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아직 더위가 남아있을 때 잠시 쉬러 한번 다녀오세요~~ ^^

ps. 입장료를 구입 후 들어간 뒤에는 비가 와도 환불 안된답니다. 참고하세요..
by 정감오리 2007.08.22 19: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가볼 곳은 경기도 고양시 고양동에 있는 [중남미 문화원]입니다.
이곳은 1992년에 설립되었는데, 중남미에서 외교관 생활을 했던 이복형씨와 그 부인 홍갑표씨가 그동안 모았던 중남미 미술품과 풍물들을 전시해 놓은 공간이라고 하네요..

그간 직장(고양시 삼송동) 근처의 괜찮은 곳 중 하나라고 알고는 있었으나 가보질 못했는데, 최근에 기회가 되서 가보게 되었습니다.. 도착해서는 생각보다 정말 가까웠다라는 것에 한번 더 놀랬던.. -.-

그럼 같이 한번 둘러보지요..

참고: 주차장이 생각보다 작더라구요.. 길도 다소 좁고.. 결국 그냥 길에 차를 댔습니다.
        입장료는 4500원이네요..


중남미문화원
Main Hall 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참고로 저희는 점심을 이곳에서 해결했는데요..
월-토에 12시 30분부터 2시까지는 빠에야 정식(25000원)을 맛볼 수 있습니다.
예약 필수구요.. 아래가 그 음식(홈페이지에서 퍼옴)인데, 1인분이 이렇게 많지는 않구요..
예약된 인원수대로 한번에 조리한 후에 덜어서 줍니다.
안에 보이는 노란 부분이 밥입니다. ^^
정식은 이것에 샐러드+와인+소고기+커피 로 구성되어 있구요..
이왕 여기까지 온김에 식사도 같이 하는 것도 좋을듯 싶더라구요..
기다리는 중에는 문화원 주인 할머니와도 이야기를 나눌 수 있구요..
빠에야
건물 내부는 사진촬영 금지라서 찍은 사진이 없습니다.
아쉽지만 바깥 부분이라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남미문화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남미문화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과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중남미 문화에 호기심이 많은 까닭에(메트로 폴리탄 미술관에서 반함) 상당히 재미있게 구경해 볼 수 있었는데요.. 전시장 밖도 이쁘고, 내부도 사립 문화원 치고는 볼 곳이 꽤 있는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서울 근교에서 가볼만할 곳 찾을 때 추천하고 싶은 곳이네요.. 참고로 이곳 홈페이지는 (http://latina.or.kr) 입니다.

이렇게 중남미 문화원을 구경한 뒤에는 차를 양주쪽으로 돌려 장흥으로 향했습니다.
공보의 생활을 할 때, 항상 출퇴근 하던 곳이었는데 이후에는 가보지 못해서 드라이브 삼아 한번 갔는데, 몇년 지나지 않았는데도 많이 변했더라구요.. 물놀이 온 사람들도 많고..
하지만, 괜찮았던 카페들이 다 없어져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결국 기산리 저수지까지 한번 돌고 다시 그냥 내려왔다는..

아래는 장흥유원지 초입에 있는 [장흥아트센터]의 모습입니다.
하필 미술관은 공사중이어서 할인된 가격(3000원)에 조각공원 부분만 보고 왔는데, 먼저 본 중남미 문화원에 비해 많이 아쉽더라구요.. '아차~' 싶었습니다. 결국 10분만에 나옴.. T.T

장흥아트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장흥까지 둘러본 뒤에는 다시 삼송동으로 와서 종마공원을 둘러보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ps. 사진은 모두 Minolta D7D + Carl Zeiss 16-80 입니다. (아래 성북동 나들이도... ^^)
by 정감오리 2007.08.13 21:50
길상사
이곳은 길상사입니다.
이태준가에서 성북동길을 따라 아래쪽으로 내려온 뒤에 [성북 초등학교] 정류장을 지나 선잠단지 옆 골목으로 들어간 뒤 한참(400m정도?) 올라가면 되는데, 이동네.. 집들이 장난 아닙니다.. 각국 대사관저들도 근처에 많이 있구요..

이곳 길상사는 1997년에 창건한 사찰로, [무소유]의 법정 스님이 큰어른으로 있습니다. 조계종 송광사(승보 사찰이죠)의 분원이기도 하구요.. 사찰 이전에는 [대원각]이라는 우리나라 격동기에 있었던 3대 요정(-.-) 중의 하나였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런 동네에 있나봅니다. 대원각의 주인이 법정스님의 사상에 감복해서 조계종에 그 터를 기증했다고 합니다.

터가 터인만큼 사찰 또한 주위의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한가함과 푸르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경내 또한 잘 다듬어져 있었구요..

(그런데, 여기도 북한산 자락이군요.. 저희집(수유동) 뒷산의 사찰도 삼각산 삼성암인데..)

길상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찰의 분위기를 잘 느낄 수 있는 관음보살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
하지만, 아무래도 요즘 사찰이라 그리 큰 감흥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대원각]이었다는 것에 더 끌렸다는.. -.-
by 정감오리 2007.08.06 21:49
이재준가
이곳은 이재준씨의 집입니다.
심우장에서 큰 길을 따라 아래쪽으로 50m정도 내려오면(버스정류장으로는 동방대입구), 우측으로는 이재준가가, 좌측으로는 이태준가가 있습니다.
이곳 이재준씨의 집은 현재 바로 옆의 덕수교회 소속으로, 문이 잠겨 내부는 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워낙 모르는 사람이라 그닥..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갈림길로 내려옵니다. 성북동길 탐방에 빠지지 않는 돈까스 집인데, 나름 유명한듯 합니다. 우리의 목적지인 이태준가는 이곳 오른쪽으로 나있는 골목으로 들어가면 됩니다.

수연산방
자.. 이곳이 바로 상허 이태준 선생님께서 1933년부터 1946년까지 살으셨던 [수연산방]입니다. (수현산방이 아니라 수연산방이군요. 벼루 '연'자입니다.) 이 곳에서 사실때 구인회(문학시간에 이름 들어본.. ^^)를 결성하셨고, [달밤] [돌다리] 등의 여러 단편과, 장편인 [황진이] [왕자 호동] 등을 집필하셨다고 합니다.
현재 이곳은 전통찻집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해방이후 이태준 선생은 월북하셨습니다. 따라서 그의 작품들도 해금된지 그닥 오래되진 못했다고 하네요..

수연산방

수연산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연산방의 외부와 내부는 이렇게 깔끔하게 잘 유지되어 있습니다.
찻집의 카운터 역할을 하는 거실에는 그의 출판된 책들이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더라구요..
물론, 그의 유물들도 어느정도 있었으면 좋았겠는데, 월북하신 관계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마신 솔잎을 발효시킨 차입니다. 발효된 까닭에 약간 알콜기운을 느낄 수 있었는데, 집의 역사와 분위기, 잔잔한 음악들과 한데 어울려서 저도 모르게 눈을 감고 아무생각없이 편하게 쉴 수 있었습니다. 이런 여유가 또 혼자 이러한 곳을 찾는 이유이긴 한데..
다음번엔 여친과 가야죠.. ^____________^

아.. 참고로, 이곳에서 드라마도 찍었다고 합니다.. 저는 보지 않은 드라마라 기억이..
그리고, 내부가 약간 작습니다. 본채에는 4-5 테이블 정도만 보이더라구요..
그래도, 한번 가볼만한 곳임은 분명한... ^^
by 정감오리 2007.08.06 20:33

심우장

이번 이야기는 [성북동 나들이]입니다.
현재의 수유동 집에서 살기 전까지 한 20여년동안을 성북구 안암동에서 살면서도 이름만 들었지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곳이었는데, 의외로 항상 지나가는 길 바로 옆이더군요.. 아.. 이런.. ^^

이날의 성북동 나들이는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시작됩니다.
그 길을 따라 약간 올라가게 되면 녹색 버스 정류장이 있는데, 버스 2대가 멈춥니다. 그 중 저는 [1111]번을 탔는데, 두 버스가 이 이 정류장부터는 노선이 같습니다.

버스를 타고 성북동길을 쭈욱 따라(결국 그대로 걸어내려오게 됩니다 -.-) 올라가 종점까지 가서 내린 뒤, 그곳에서 아래쪽으로 터덜터덜 내려오면 아래의 이정표를 만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참고로 [심우장]은 만해 한용운 선생님께서 1933년부터 1944년까지 살으셨던 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가볼 곳들의 목록이 소개되어 있네요.. 다들 근처라 좋은 성북동이네요.. 하지만, 이날(8월 2일) 너무 더웠었다던.. -.-
자.. 이제 표시대로 골목으로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은 이렇게 오르막길인데요.. 약간 가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만 더 힘내자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목적지인 심우장입니다.
그런데, 이 곳.. 다른 누군가가 살고 계신 집입니다(앞에 보이는 집).
그래도 다행히 문은 열려있네요.. 들어가봅니다..

심우장

대문으로 들어가서 왼쪽에 보이는 이 기와집이 심우장입니다. 현판은 독립운동가인 [오세창]선생이 쓰셨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 집은 북향입니다. 총독부쪽을 보기 싫다고 북쪽으로 창을 내었다고 하네요..
심우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한적하게 만해 한용운 선생님과 같은 공간을 잠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자.. 이제 다시 아까 골목으로 내려갑니다. 다음 목적지를 향하여~~ ^^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정감오리 2007.08.05 23:02
친구 돌잔치(경복궁역 근처)에 가려다가 버스를 잘못 내려 경복궁앞 광장을 지나야 했는데...
때마침 왕궁 수문장 교대의식을 하더라구요...
평소에는 보고 싶어도 늦잠자느라 (-.-) 보지를 못했었는데, 의도치 않게 보니 괜찮더라구요..
비록 돌잔치 약속상 많이 찍지는 못했지만 한번 올려봅니다..
아울러, 새로산 Carl Zeiss 16-80 렌즈의 주광상에서의 Test의 의미도 있겠네요..
때문에 로테이션 및 포토웍스로 리사이즈만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입니다. 사진이 작아서 좀 비교는 안되지만.. 선예도(다소 조이긴 했지만, 집에 있는 다른 렌즈에 비하면)도 좋고 색감도 진한게 마음에 드네요.. 구입할때는 고민 많이 했었는데, 결과를 보면 만족스럽습니다..^^


아래는 이날의 주인공인 김보민양의 생일파티에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정감오리 2007.05.30 17:52
5월 25일에 석가탄신일과 이어진 샌드위치데이 휴일을 이용하여 간만에 드라이브를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영종도...

선정 기준은 역시나 편리한 교통이겠죠..
학부때는 바닷바람을 쐬고 싶을 때마다 지하철을 타고 인천 월미도로 향했었는데, 인천 공항이 생긴 이후로는 단연 영종도를 이용합니다.. 길도 안막히고, 거리도 가깝고..
단지 톨게이트 비의 압박이 있는데, 시간적 효용으로 따지면... ^^

월미도로 바람을 쐬러 다닐 때에는 배도 타고 싶으면 500원의 배값을 지불하고 영종도를 다녀왔었는데, 이제는 1차 목적지가 영종도인 까닭에 배까지 타고 싶으면 다른 선택을 해야 합니다. 그럴때의 가장 안전한 선택지가 바로 무의도가 아닐까 합니다.

물론, 무의도가 그리 이쁜 섬은 아닙니다. 천국의 계단 촬영지로 썼던 집 하나, 실미도 촬영지와 이어지는 갯벌. 이렇게 두 곳의 관광지가 있고, 그 또한 그리 뛰어나진 않죠..
하지만 배를 탄다는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는 곳이죠.. 여행의 로망중 하나가 또
배 아니겠습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배에 차를 싣고는 한 5분정도 이동하게 됩니다. (왕복 23000 들었네요. 차 포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 배라면 역시 같이 따라가는 갈매기를 빼놓을 수 없죠..


무의도의 바다는 아래의 사진들과 같습니다. 역시 서해안이라 한참 걸어도 바다가 무릎까지 오진 않네요.. 그래도 날이 더워진만큼 벌써부터 물 속에 들어가는 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아앗. 그런데 깜빡 천국의 계단에 나왔던 집 사진을 따로 안찍었네요.. 이런..
(아무래도 이번이 처음이 아닌 까닭에 그리 감흥이 없던터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무의도에서 한두시간 머무른 후에는 다시 월미도로 향하였습니다.
목적지는 예상대로 을왕리 해수욕장이구요..
아직은 성수기가 아닌 까닭에 차량들이 많지 않아 쾌적한 드라이브를 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아직도 작년 여름의 고생을 생각하면.. 으... T.T
을왕리해수욕장은 워낙 예전부터 유명했던 곳인만큼 무의도의 그것보다는 좀 더 바다 느낌도 나고 분위기도 좋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과 같이 영종도와 무의도에서의 짧은 이야기를 마칩니다.

by 정감오리 2007.05.30 17:08
이번 이야기는 원래 아래 올린 [캐나다 여행기]에 부속으로 들어가야 했지만,
나라가 다른 관계로 따로 뺐습니다 ^^;

뉴욕이라는 도시 탓도 있지만, 토론토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나홀로로 떠난 여행이었기에
나름 기념비적이었다고 생각됩니다.. 이곳저곳에서 영어때문에 좌절은 많이 봤지만서도..
그러구보니 국외 여행으로 나홀로 여행은 서안과 뉴욕 딱 이 두곳이었네요..

체류 기간은 2박 3일이긴 했지만, 아침 7시에 도착하서 저녁 9시쯤 출발한 꽉 찬 3일 일정
이었습니다.. 고속버스에서 10시간씩 있었기에 토론토 여행 일정이 그만큼 줄긴 했지만 ^^

그럼 올려봅니다~~

1. 뉴욕 첫째날 이야기:
    Gray Line에서 운영하는 뉴욕 시티 투어. 자유의 여신상, UN건물 탐방을 한 뒤
    Blue Note에서 맥주 한잔과 함께한 Jazz공연 이야기
    http://oridoc.pe.kr/pd/050511.jpg 

2. 뉴욕 둘째날 이야기:
    메트로 폴리탄 박물관을 구경한 뒤 센트럴 파크와 5번가를 지나 엠파이어 스테이츠 빌딩
    으로.. 이후에는 브로드웨이 앰버서더 극장에서 뮤지컬 Chicago 관람을 하고, 록펠러
    센터 앞쪽을 지나보는 이야기
    http://oridoc.pe.kr/pd/050512.jpg 

3. 뉴욕 마지막날 이야기:
    센트럴 파크를 가로질러 향한 미국 자연사 박물관 이야기. 세계 무역센터가 있었던
    Ground Zero와 Wall st.의 뉴욕 증권 거래소를 둘러 본 뒤 브룩클린 브릿지를 건너
    며 뉴욕의 일정을 마감하는 이야기
    http://oridoc.pe.kr/pd/050513.jpg 

이상입니다.
이후부터는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여행기를 옮길 예정인데요..
보시기엔 한결 편해질 것입니다.. ^^

이후엔 역시 관련 사진 올라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의 여신상을 배경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르미르작 물병을 든 소녀 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엠파이어 스테이츠 빌딩 전망대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임스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 삼위일체 교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 증권거래소 후문 앞에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 증권거래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룩클린 브릿지 위에서

by 정감오리 2007.05.17 19:38
| 1 2 |